“한국에 묻히고 싶다” 캐나다 참전용사 유해 봉환

6·25 전쟁에서 목숨 걸고 싸운 캐나다 참전용사의 유해가 “한국에 묻히고 싶다”는 고인의 생전 의지에 따라 한국 땅을 밟았다.

국가보훈처는 20일 인천국제공항에서 6·25 전쟁 유엔 참전 용사인 고 존 로버트 코미어의 유해 봉환식을 거행했다.

1952년 4월부터 캐나다 육군 22연대 1대대 소속으로 1953년 4월까지 6·25 전쟁에 참전한 코미어 씨는 우체국에서 근무하다 은퇴했으며 지난해 11월 24일 별세했다.

‘여기서부터 대한민국이 모시겠습니다’라는 주제로 거행된 봉환식에서 박민식 보훈처장은 유족으로부터 유해가 든 함을 인계받아 운구 차량까지 봉송하고, 운구차량을 향해 깊이 허리를 숙였다.

재한유엔기념공원 국제관리위원회로부터 부산 유엔기념공원에 안장 승인을 받은 코미어 씨의 유해는 중구 주한 캐나다대사관에서 하룻밤을 지낸 뒤 내일 부산 유엔기념공원 사후안장묘역에 영면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