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캐나다 상원의장 접견 “배터리, 공급망 등 교류 협력 키워야”

윤석열 대통령은 11일 조지 퓨리 캐나다 상원의장을 접견하고 “기존 관계를 발전시켜 배터리나 AI 같은 미래 산업 분야, 공급망 문제에 대해서도 양국 간의 교류와 협력을 더욱 키워나가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6분 용산 대통령실 5층에서 퓨리 의장 등 캐나다 경축사절을 접견하고 “한국과 캐나다는 가치적인 측면에서도 떼려야 뗄 수 없는 나라”라며 이렇게 말했다.

윤 대통령은 “내년은 한국과 캐나다 수교 6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라며 “지난 60년간 양국은 민주주의와 인권과 같은 공동 가치를 기반으로 여러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해 왔고, 양국 관계의 뿌리는 70년 전 한국전쟁 때 2만7000명의 캐나다 청년들이 참전해서 500여명이 고귀한 희생한 것을 우리 국민들이 잊지 않고 있다는데 터를 잡고 있다”고 했다.

퓨리 의장은 “우리가 서로 공통의 가치를 기반으로 양국 관계를 발전시켜 왔고, 우리는 한국과의 관계에 아주 중요한 가치를 두고 있다며 ”쥐스탱 트뤼도 총리께서도 이미 이를 강조하셨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기회를 토대로 우리가 양자 협력은 물론 서로 간의 우정을 더욱 발전시켜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며 “대통령님께서 캐나다 국민들의 한국전쟁에서의 희생을 말씀해 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