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 캐나다 ETF 운용사 10년새 몸집 6배 불렸다

글로벌 자산운용사를 표방하며 일찌감치 해외 시장 진출에 나선 미래에셋자산운용의 노력이 가시적인 성과로 나타나고 있다.

북미 지역 공략을 위해 앞서 인수한 캐나다 현지 상장지수펀드(ETF) 운용사의 성장세가 대표적인 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4일 자회사인 캐나다 ETF 운용사 ‘Horizons(호라이즌스) ETFs’의 운용 규모가 20조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지난 25일 종가 기준 Horizons ETFs의 운용 규모는 181억4000만달러(약 22조2000억원)에 달한다. 지난 2011년 인수 당시 3조6000억원 규모에서 11년 만에 6배 이상 성장한 것이다. 특히 지난해 5조4000억원, 올 들어 2조8000억원 늘어나는 등 최근 몸집을 급격히 불리고 있다.

캐나다 시장은 금융상품에 대한 규제가 관대해 가상화폐 관련 상품처럼 다른 국가에서 인∙허가가 어려운 상품을 출시하기에 상대적으로 유리하다. Horizons ETFs도 작년 4월 캐나다 토론토 거래소에 비트코인 선물에 투자하는 ‘BetaPro Bitcoin ETF(HBIT)’와 세계 최초 비트코인 인버스 상품인 ‘BetaPro Inverse Bitcoin ETF(BITI)’를 선보인 바 있다.

Horizons ETFs의 대표 상품은 캐나다 대표 우량주에 투자하는 ‘Horizons S&P/TSX Capped Composite Index ETF(HXCN)’다. 이 ETF는 종가 기준 순자산이 2조3000억원에 이른다. 이외에 절세에 초점을 맞춘 ‘Horizons Cash Maximizer ETF(HSAV)’나 중위험·중수익 상품인 ‘Horizons Seasonal Rotaion ETF(HAC)’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스티브 호킨스 Horizons ETFs 최고경영자(CEO)는 “미래에셋과 다양한 글로벌 성공 사례를 공유함으로써 동반 성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래에셋운용은 지난 2011년 국내 운용사 중 최초로 홍콩거래소 ETF 상장을 시작으로 같은 해 캐나다 Horizons ETFs를 인수하며 글로벌 ETF 시장에 진출했다. 2018년에는 전 세계 ETF 시장의 약 70%를 차지하는 미국에서 라이징 스타로 주목받는 ETF 운용사 ‘Global X(글로벌엑스)’를 인수하기도 했다.

올 2월 말 기준으로 한국과 미국, 캐나다, 홍콩 등 글로벌 시장에서 총 101조원 규모의 414개 ETF를 운용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