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캐나다서 도요타 8년만에 추월

현대차그룹이 올해 들어 캐나다 자동차 시장 판매량에서 일본 도요타를 추월했다.

20일 ‘오토모티브뉴스 캐나다’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의 완성차 브랜드인 현대차[005380](제네시스 포함)와 기아[000270]는 올해 1∼2월에 2만4천833대를 판매했다. 현대차가 1만5천932대, 기아가 8천901대다.

이는 전년 동기보다 15.3% 증가한 수치다. 캐나다에서 월별 판매실적을 공개한 6개 완성차그룹 가운데 가장 높은 성장률이다.

차종별로는 아반떼 3천28대, 코나 2천894대, 투싼 2천792대, K3 1천893대, 쏘렌토 1천447대, 쏘울 1천433대 등이다.

도요타그룹은 도요타 2만431대, 렉서스 2천594대 등 2만3천25대를 팔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8% 줄었다.

현대차그룹은 이로써 2014년 이후 8년 만에 캐나다 시장에서 도요타를 따돌렸다.

이는 현대차·기아가 글로벌 반도체 품귀현상 속에서도 상대적으로 선방했기 때문으로 업계는 분석하고 있다.

특히 현대차그룹의 선방이 계속 이어지면 포드, 제너럴모터스(GM)와 함께 새로운 ‘3강 체제’를 구축할 전망이다.

그간 캐나다 자동차 시장에서는 포드, GM과 도요타가 전통적인 3강으로 자리 잡아 왔다.

도요타의 경우 2009년까지만 해도 현대차그룹과 두 배 이상의 판매량 격차를 벌린 적도 있다.

현대차가 도요타를 앞섰을 때는 2011년부터 4년간이다. 2009년 대규모 리콜 사태로 도요타가 북미 시장에서 고전할 때였다. 매년 20만대 이상을 팔았던 도요타는 2011년 판매량이 16만대까지 급감했었다.

이후 2015년부터 도요타가 판매량 회복세를 보이며 현대차그룹은 이를 쫓아가는 형국이었으나, 올해부터는 상황이 달라질 가능성이 크다는 게 자동차 업계의 전망이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전용 전기차 등 친환경차와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를 앞세워 캐나다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제네시스의 경우 지난달 캐나다 자동차기자협회가 발표한 ‘2022 올해의 차’에서 G70이 ‘최고의 프리미엄 소형차’에, GV70이 ‘최고의 프리미엄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에, G80이 ‘최고의 프리미엄 대형 SUV’에 각각 선정되며 호평을 받고 있다.

2월까지 제네시스 판매량은 440대로 전년 동기보다 20.5% 늘었으며 아이오닉 5 1천551대, EV6 34대 등 전용 전기차 판매도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업계 관계자는 “판매량에서 도요타를 역전한 것은 북미 시장에서 현대차그룹의 브랜드 이미지가 이제 일본차를 넘어섰다는 의미”라며 “제네시스와 아이오닉 5, EV6에 대한 호평이 세계 곳곳에서 이어지고 있어 올해는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