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에 사람이 있어요”…캐나다가 깜짝놀란 제네시스 기술

제네시스 GV70이 캐나다 자동차 기자협회가 선정하는 ‘2022 자동차 혁신상(Automotive Innovation Awards)’에서 2관왕을 차지했다.

6일 제네시스에 따르면 캐나다 자동차 기자협회 심사위원단은 △안전 혁신상에 GV70의 ‘어드밴스드 후석 승객 알림’을 △기술 혁신상에 GV70 ‘지문 인증 시스템’ △친환경(Green) 혁신상에 도요타 미라이 연료전지 파워트레인을 선정했다.

캐나다 자동차 기자협회는 매년 새롭게 선보인 자동차 신기술을 대상으로 △안전(Safety) △기술(Technical) △친환경(Green) 등 3가지 부문에서 가장 혁신적 기술을 선별해 발표한다.

GV70이 혁신상 3개 부문에서 2개를 거머쥐면서 세계적인 기술력을 인정받았다는 평가다. ‘어드밴스드 후석 승객 알림’은 GV70에 세계 최초로 적용된 기술로, 차량 뒷좌석에 승객이 탑승한 경우 실내에 장착된 레이더 센서로 이를 감지한 뒤 운전자에게 단계적으로 알림을 제공한다.

이 기술은 차량 뒷 문의 개폐 여부로 2열에 사람이 타고 있는지 유추한 뒤 운전자가 시동을 끄고 운전석 문을 열었을 때 클러스터 경고 메시지 및 경고음을 통해 1차적으로 승객 탑승 여부를 알려준다.

운전자가 1차 알림을 인식하지 못하고 차에서 내리게 되면 실내 천장에 내장된 레이더 센서가 2열의 승객을 감지해 탑승 여부를 판단한 뒤, 비상등을 켜고 경보음을 울리게 되며 동시에 운전자에게 문자 메시지를 발송한다.

레이더 센서는 후석 승객의 팔과 다리 등 큰 움직임뿐만 아니라 호흡에 의한 흉부의 미세한 움직임까지 정확하게 감지해 깨어 있는 어린이는 물론 잠들어 있는 유아가 2열에 남아 있어도 운전자에게 알려준다.

기술 혁신상에 선정된 GV70 ‘지문 인증 시스템’은 지문 생체 인식을 통한 차량 시동, 운전자별 운전석 개인화 설정과도 연동되는 첨단 기술이다.

캐나다 자동차 기자협회는 GV70에 적용된 지문 인증 기반의 발레 모드에도 주목하는 등 지문 인식 기술의 유용성과 미래 잠재력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

스테파니 월크래프트 캐나다 자동차 기자협회장은 “자동차 혁신상은 자동차 기술의 현대적 진보를 대표하는 상”이라며 “선정된 기술들은 최근 자동차 시장에서 가장 혁신적인 기술을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GV70에 탑재된 지문인식과 후석 승객 알림 시스템은 고객들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개인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제네시스만의 배려” 라며 “앞으로도 제네시스는 혁신적인 기술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차량 사용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 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