퀘벡주, 대형마트서도 방역패스 적용

퀘벡주가 대형 유통업체 매장 출입 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접종 완료를 증명하는 방역패스 제시를 의무화했다고 현지 언론이 24일 보도했다.

퀘벡주 정부는 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 확산을 막기 위해 이날부터 이 같은 방역 대책을 마련했다.

적용 대상은 면적 1천500㎡ 이상의 대형 매장으로 월마트를 포함해 코스트코, 캐나디언타이어 등 소매 유통업체다. 식료품 매장이나 약국은 방역패스를 제시히지 않아도 된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유통 업계는 방역패스를 적용하면 영업과 근로자의 업무 환경이 불편해질 것이라면서 반발했으나 소비자들은 안전하게 대형 마트를 이용할 수 있다며 반기는 분위기다.

현재 퀘벡주 정부는 공영 주류 매장이나 기호용 마리화나 판매소에 방역패스제를 이미 시행 중이다.

이날 추가 시행되는 방역패스제는 최근 퀘벡주가 잇달아 내놓는 백신 접종 확대 방안의 하나다.

주정부는 지난 11일 백신 접종거부자에 보건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정하고 주의회 심의에 부쳤다.

이는 분담금 성격의 세금으로 백신 미접종자가 중환자실 입원 등 의료 자원을 더 많이 이용하기 때문이라고 주정부는 설명했다.

현재 퀘벡주에서 백신 접종 대상인 5세 이상 주민 중 권장 접종 횟수를 마친 비율이 82.9%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된다.

이날 여론조사 기관인 나노스 연구소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캐나다인의 60% 가 백신 미접종자에 대한 보건세 부과를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CTV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