퀘백, ‘미접종자에 보건세’ 발표에 백신 예약 하루 7천명 ‘폭증’

캐나다 퀘벡주가 지난 11일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주민에게 보건세를 부과한다고 발표한 지 하루 만에 백신 접종 예약이 급증했다.

12일(현지시간) CNN 보도에 따르면 크리스티안 뒤베 캐나다 퀘벡주 보건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1월10일 약 5000건 접종이 예약됐으며, 11일에는 약 7000건이 예약됐다”라며 백신 1차 접종 예약이 지난 며칠 동안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퀘벡주 정부는 주민 90%가 적어도 백신 1차 접종을 했지만, 아직 1차도 맞지 않은 주민이 남아 있어 공중보건에 부담이 되고 있다고 밝혀왔다.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12일 기자회견에서 백신 미접종자에게 주 차원에서 재정적 처벌이 적절한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겠다며 자세한 사항은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트뤼도 총리는 캐나다에서 항공사와 기차 승객, 연방정부가 규제하는 사업장에 엄격한 백신 규정을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캐나다 보건당국은 퀘벡 병원에 있는 대부분 환자들이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상태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