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화이지 먹는 치료제 사용승인

Paxlovid, a Pfizer's coronavirus disease (COVID-19) pill, is seen manufactured in Freiburg, Germany, in this undated handout photo obtained by Reuters on November 16, 2021. Pfizer/Handout via REUTERS

연방보건부는 18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한 화이자 제약회사의 코로나 치료제 ‘팍스로비드’의 사용을 승인했다고 17일 밝혔다.

먹는 형태의 약은 증세가 가볍지만 중증으로 발전위험이 큰 성인 환자들에게 주로 투약된다.

보건부는 “그러나 팍스로비드를 포함한 어떠한 약도 백신접종을 대체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캐나다에 앞서 미국, 이스라엘과 유럽연합의 일부 국가들이 이 치료제의 긴급사용을 최근 승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