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의무화 추진이냐 인플레 대응이냐…몸살 앓는 캐나다

캐나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의무화를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물가 상승 대응에 직격탄이라는 반발에 부딪히고 있다. 전염병 확산을 막으려다 자칫 공급망 대란을 부추겨 인플레이션이 치솟을 수 있다는 지적이다.

9일 캐나다 매체 CBC뉴스 등에 따르면 캐나다 정부는 전날부터 미국에서 들어오는 모든 트럭 운전자들에게 백신 접종을 요구하고 있다.

이번 조치는 팬데믹(전염병 대유행)이 시작한 후 캐나다 당국이 국경을 넘는 트럭 운송을 제한한 첫 번째 결정으로, 그간 트럭들은 공급망 흐름을 유지하는데 필수적인 것으로 간주돼 문제없이 국경을 넘나들었다.

하지만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자 당국은 운전자를 비롯해 연방 규제를 받는 모든 근로자에 대한 엄격한 백신 접종 카드를 꺼내 들었다. 이 같은 방침으로 트럭 운전자의 10%인 1만6000명이 캐나다에 들어오지 못할 것으로 캐나다트럭연합(CTA)은 추정하고 있다.

CTA의 우려에도 정부는 심각한 혼란이 없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정부 측이 제시한 입국 불가 운전자 추정치도 CTA가 제시한 것의 절반 수준인 5%에 머문다.

다만 일각에선 캐나다 중앙은행이 기준금리 인상 카드를 만지는 상황에서 이 같은 조처가 자칫 자국 경제에 직격탄이 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지난해 11월 캐나다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기 대비 4.7% 상승해 10월에 이어 다시 한번 18년 만의 최고치를 유지했다.

캐나다 과일·채소 수입업체인 뱀포드프로듀스의 스티븐 뱀포드 최고경영자(CEO)는 “팬데믹 기간 기존 트럭 운전자 부족으로 인해 미국 캘리포니아와 애리조나에서 트럭으로 운반하는 비용이 이전의 두 배가 됐다”며 “정부 조처는 계속해서 인플레이션을 부추길 것”이라고 지적했다.

에린 오툴 캐나다 보수당 대표 역시 “수만 명의 트럭 운전자들이 실직하면 식료품 가격이 치솟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고 정부에 경고했지만, 집권당 자유당의 도미닉 르블랑 의원은 “이렇게 조처하지 않으면 캐나다인들을 더 큰 위험에 빠뜨릴 것”이라며 맞서고 있다.

유럽 곳곳에서도 백신패스에 대한 반발은 커지고 있다. 프랑스에선 전날 10만5000명이 거리로 나와 항의 시위를 벌였고 독일과 이탈리아, 체코, 벨기에 등에서도 주말 간 시위가 열렸다. 백신패스 의무화 논란은 차별과 연계된 사회적 문제로 불거졌지만, 이제 공급망 대란과 같은 경제적 위기로 번질 가능성이 커졌다.

캐나다개인트럭위원회(PMTC)의 마이클 밀리안 회장은 “현재 경험하고 있는 공급망 둔화는 더 악화할 것”이라며 “정부가 백신 접종을 의무화해 건강을 보호하려고 노력하는 동안 인력의 20%가 해고되도록 내버려 둔다면 국민 건강과 안전 모두를 해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