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의무’에 성난 트럭커들 대륙횡단 대정부 항의 시위

캐나다에서 트럭 운전사들이 오는 1월 중순부터 캐나다 당국이 캐나다-미국 국경을 넘는 모든 트럭 운전자에게 백신 접종을 요구하는 조치에 항의하기 위해 캐나다 수도로 향하고 있다.

주최측은 국경 정책이 이미 경색된 공급망에 압력을 가하고 있다고 항의했다.

수백 대의 선발대가 오타와로 향하면서 결속력 과시를 보여주고 있다. 일요일 B.C.에서 출발한 ‘자유 호송선단’은 캐나다 육로 횡단에서의 새로운 규정에 의해 트럭커들의 호응을 받고 있다.

연방정부는 1월 15일부터, 연방정부는 미국에서 캐나다로 국경을 넘는 모든 트럭 운전자들에게 백신 접종을 요구하고 23일부터는, 육지 국경으로 미국에 입국하는 모든 비미국인들은 COVID-19에 대한 완전한 예방접종을 받아야 지침을 내렸다.

캐나다 화물연대(Canadian Trucking Alliance)는 성명을 내고 도로, 고속도로, 교량에서 시위하는 것을 지지하지 않으며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화물연대는 웹사이트에 올린 성명에서 “캐나다 트럭 운송업계의 대다수는 일반인들의 예방접종률을 비슷하게 반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따라서, 우리나라의 열심히 일하는 트럭 운전사들의 대부분은 우리 경제가 계속 기능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국경과 국내 화물을 계속해서 이동시키고 있습니다. 예방접종을 완전히 하지 않은 운전자들은 거의 위협이 되지 않습니다.”

협회측은 트럭 운전사들은 운전석에서서 대부분의 시간을 혼자 보내며 고립돼 있으며 운송업자나 수취인과 서류 작업을 하는 경우가 거의 없다고 말했다.

서류소속 절차가 공중 보건에 더 큰 해를 끼치게되고 자칫 물류수송난으로 마트 선반에서 물품부족을 일으킬 수있다는 것이다.

핼리팩스 달하우지 대학 농식품분석연구소의 실뱅 샤를부아 선임 소장은 “백신이 국경에서 의무적으로 시행되면 일부 식품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지만 식품 가격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미국에서 캐나다로 트럭으로 운반되는 식품의 운송비는 지난 10일 동안 두 배로 올랐으며, 공급망 경제 때문에 결국 소비자는 운송비를 부담하게 될 것입니다.”

프리덤 호송단 고펀드미(GoFundMe) 페이지는 식량, 연료 및 기타 비용을 충당하기 위해 300만 달러 이상을 모금했다.

서부지역 트럭항의대는 온타리오주와 마리티임에서 온 트럭 운전사들이 합류할 예정이며 25일 오타와에 도착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