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루스첨단소재, 캐나다에 연간 6만톤 규모 전지박 생산기지 확보

루스첨단소재가 전지박 생산기지를 확보해 북미 시장에 독자 진출한다. 이로써 국내 전지박 업계 최초로 북미 진출이 가시권에 진입했다.

솔루스첨단소재는 캐나다 퀘백주 그헝비(Granby)에 연간 6만톤 규모의 전지박 생산이 가능한 부지를 매입했다고 11월 15일 밝혔다.

해당 부지는 유럽법인 서킷 포일 룩셈부르크(CFL, Circuit Foil Luxembourg)가 2001년에 설립해 2014년까지 상업 가동한 동박 공장 건물을 포함한다. 이 공장은 2014년 두산의 CFL 인수 당시 매수대상에서 제외됐으나 7년 만에 다시 솔루스첨단소재 품에 안긴 셈이다.

해당 공장 건물은 증개축 및 리모델링을 통해 솔루스첨단소재의 북미 첫 전지박 생산공장으로 재탄생한다. 솔루스첨단소재는 공장 신설 대신 기존 건물을 최대한 활용해 설비투자 비용 절감과 인허가 기간 단축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이르면 2024년에 전지박 양산 개시 목표로 북미 전지박 사업을 본격 가속화한다는 방침이다.

이 외에도 캐나다 퀘백주를 최종 낙점하기까지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USMCA, US-Mexico-Canada Agreement)에 따른 무관세 혜택 △북미 타 지역 대비 저렴한 전력비 △양질의 인력 확보 △수력 발전 기반 탄소중립·RE100 실현 등이 고려됐다.

서광벽 솔루스첨단소재 대표이사는 “자체 생산 거점 확보를 통한 북미 독자 진출로 현지 잠재 고객사 수요에 계획보다 1년 앞당겨 부응할 수 있게 됐다”면서 “급성장 중인 북미 전지박 시장에서 독보적인 우위를 선점하고 솔루스첨단소재의 존재감을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유럽 유일의 전지박 공장을 헝가리에 운영 중인 솔루스첨단소재는 이번 부지 확보를 발판 삼아 북미에서도 고객 밀착형 지원 강화를 이어 나간다. 향후 캐나다 공장에서 생산되는 전지박은 북미 내 배터리셀 업체와 완성차 업체에 공급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