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공포 덮친 캐나다와 영국, 금리 인상 ‘만지작’

인플레이션을 넘어 스태그플레이션(경기 침체 속 물가 상승) 우려가 커진 상황에서 세계 중앙은행들이 기준금리 인상이라는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인플레이션 원인이 원자재 가격 상승, 공급망 차질 등과 맞물려 있어 금리 인상이 뾰족한 해법은 될 수 없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1970년대 오일쇼크(석유파동)의 악몽을 거론하기도 한다.

전문가들은 각국 중앙은행이 처한 상황에 따라 다른 선택을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주요 7개국(G7) 가운데 영국과 캐나다는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높은 곳으로 꼽히는 데 비해 나머지 국가는 내년까지 금리 변동이 없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블룸버그통신은 9일 세계 주요 23개국 중앙은행의 기준금리 전망에 대한 전문가 설문조사 결과를 전했다. G7 중 내년까지 기준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이 높은 나라로는 영국(현재 연 0.10%에서 내년 연 0.25%)과 캐나다(연 0.25%→연 0.50%) 등이 꼽혔다.

영국은 최근 천연가스 등의 가격 폭등에 따른 인플레이션 문제를 겪고 있다. 영국 중앙은행의 대표 ‘매파(통화 긴축 선호)’인 마이클 손더스 위원은 이날 텔레그래프와의 인터뷰에서 인플레이션 압력에 따른 조기 금리 인상의 필요성을 시사하기도 했다. 캐나다는 이달 추가로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