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부천사’ 토론토 한상훈씨 국민포장

토론토한인사회의 대표적인 기부천사 한상훈(87)씨가 ‘제10기 국민추천포상’ 대상자로 선정돼 국민포장을 받았다. 

국민이 직접 추천하고 정부가 엄격한 심사를 통해 숨은 영웅을 발굴하는 것이어서 수상의 의미를 더한다. 올해 46명의 숨은 공로자 중 토론토 한인은 한씨가 유일하다. 그는 국민훈장 다음으로 높은 국민포장 7명에 포함됐다. 아래 단계는 대통령표창과 국무총리 표창. 

한씨는 토론토한인사회 발전을 위해 많은 봉사활동을 했고 오랫동안 주요단체와 음악, 미술 발전을 위해 기부와 장학금을 출연했다. 

1969년 이민한 그는 한인회관건립위원장과 한인신용조합 이사장, 한인장학재단 이사장 등을 지냈고 여러 문화단체를 지원했다. 2017년 8월 무궁화요양원 살리기가 막 시작된 당시, 10만 달러를 쾌척해 모금행렬에 불을 지폈고 노인데이케어설립기금으로도 2만5천 달러를 기부했다. 

올해 10주년을 맞는 국민추천 포상은 그동안 총 6,462건의 추천 중에서 최종 466건의 숨은 공로자들을 발굴했다.